정확히는 미츠비시(Mitsubishi) Rayon 과의 협력


이탈리아의 수퍼카 람보르기니가 미츠비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실시한다. 다른 것이 아닌, 미츠비시 Rayon 이라는 미츠비시의 자회사로, 일본의 대표적인 케미컬 회사 중 하나로, 아크릴 섬유와 카본파이버를 제조하는 기술이 매우 뛰어나다. 이 두 회사의 파트너쉽 체결을 생각하면 앞으로 람보르기니가 수퍼카를 만들 때에 더욱 많은 카본파이버를 사용할 것이라는 것을 매우 쉽게 생각할 수 있다.




다들 알고 있다시피, 카본파이버는 가벼우면서도 매우 튼튼하여 경량화가 반드시 필요한 자동차 및 고성능 차량에 사용되는 소재 중 하나이다.  그런데, 미츠비시 Rayon 의 경우에는 카본파이버의 제조 기술이 아주 뛰어나다고 한다.


사실 그동안 카본파이버는 대량생산에 어려움을 겪어왔는데, 이제는 어느정도는 생산량이 되는 듯 하다. 람보르기니에서 카본파이버가 많이 사용된 차량으로 살펴보자면, 람보르기니 센테나리오(Centenario) 와 아벤타도르, 우라칸 등이 있다. 




람보르기니의 연구 개발 부서 의 Maurizio Reggiani 는 미츠비시 레이온과의 협력을 통해 람보르기니의 수퍼 스포츠카의 퍼포먼스를 최대한 끌어낼 수 있도록 꾸준한 연구와 개발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수퍼카 브랜드들의 끝없는 고성능을 향한 고집은 항상 새로운 기술의 발전을 이끌어내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6.09.22 18:09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