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생일선물로 받은 람보르기니가 박살나다.

일반적으로 생일선물로 자동차를 선물받는다는 것은 엄청난 부자라는 소리이다.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는 18세 생일선물로 받은 람보르기니 가야르도(싱가포르 에디션)가 빗길에 그만 미끄러져 완파되는 사고였다. 다행히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큰 부상은 당하지 않았지만, 한화로 2억 이상 하는 수퍼카가 처참하게 부서졌다는 점이다. 사실, 수퍼카와 관련된 모든 것들은 다 이슈가 되기에 충분하다.



사고로 부숴진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는 지난 2011년도에 람보르기니가 싱가폴에 진출한지 10주년을 기념하여 만든 싱가포르 에디션으로 보이는데, 진짜 싱가포르 에디션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다. 비슷하게 데칼 등을 통해 꾸밀 수 있기 때문이다.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싱가포르 에디션은 화이트와 블랙, 두가지 에디션으로 나와있으며 전세계에 딱 10대밖에 없는 한정판 모델로, 5.2리터 V10 모델로 550마력의 출력을 자랑하고, 제로백 3.9초에 최고 320km/h 의 속력을 자랑한다. 한대가 판매될 때마다 람보르기니 측에서 2만 싱가포르달러, 총 20만 싱가포르 달러(한화 약 1억 6,000만원)을 불우한 학생들을 위해 다고 한다.



비록 크게 다치지는 않았지만, 우리가 보기에는 아까운 람보르기니 가야르도의 사고! 하지만, 생일선물로 이런 수퍼카를 받을 정도였으니, 또 사달라고 하면 사주지 않을까 싶다.


PS. 부럽다.


<추가사진 =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싱가포르 에디션>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7.02.28 16:53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