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Ford) 에서 보이는 현대자동차


포드(Ford) 가 2019년형 포커스(Focus) 를 선보였다. 전작의 포드 포커스와 비교하면 많이 달라졌는데, 뭔가 왠지 모르게 친숙함이 느껴진다. 디자인은 개인의 취향이라지만 전체적인 실루엣에서는 기아의 느낌이, 디테일에서는 이상하게 현대자동차가 보인다. 포드 포커스는 해치백과 세단모델로 나왔으며, 다양한 트림을 보인다.




어디선가 많이 본 실내 실루엣


센터콘솔은 그렇다 하더라도 플로팅 타입의 모니터와 스티어링휠을 보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현대가 떠오른다. 아마 현대기아가 처음 자동차를 만들 때 디자인을 보고 다른 나라 사람들도 이런 생각을 했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포드(Ford) 의 디자인은 심각하게 쇠퇴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딱히 매력적이지 않다.




왼쪽은 현대가 새롭게 출시한 벨로스터. 그리고 오른쪽은 포드 포커스다.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플로팅 타입 모니터의 존재가 이렇게나 비슷한 느낌을 주며, 스티어링휠까지 더해지니 더욱 비슷한 느낌을 준다. 






벨로스터가 떠오르는 전면부


포드 포커스의 전면부를 보고 있으면 진짜 더 벨로스터가 생각난다. 특히, 프론트 그릴은 예전부터 현대의 헥사곤(당시 아우디를 따라한 것으로 비난받던 현대)그릴과 많은 부분이 겹쳐보였으며, 안개등쪽은 특히나 더 비슷하게 느껴진다. 물론, 헤드라이트는 매우 독창적으로 보여진다. 헤드라이트의 가운데를 지나는 DRL 은 볼보가 생각나기도 하며, C 필러는 BMW 가 생각난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의 안개등쪽 하단을 보면, 어쩜 이렇게 비슷한 굴곡을 만들어 냈을까 하는 감탄을 지어내기도 한다. 최근에 벨로스터를 시승했기에 더더욱 눈에 들어오고 낯익은 모습의 포드 포커스. 포커스 뿐 아니라, 포드 엣지(Edge), 이스케이프 등을 보면 현대가 떠오르고, 익스플로러는 레인지로버가 떠오르곤 한다. 아무래도 포드의 정체성을 지키고 있는 모델은 머스탱, 레인저 정도인 것 같다.


포드 포커스는 북미시장은 물론이고, 중국 시장을 겨냥한 세단모델과 웨건모델도 만들었는데, 효율을 강조한 파워트레인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8.04.11 20:16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