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Ford) 에서 자꾸 현대가 보인다.

포드(Ford) 에서 보이는 현대자동차 포드(Ford) 가 2019년형 포커스(Focus) 를 선보였다. 전작의 포드 포커스와 비교하면 많이 달라졌는데, 뭔가 왠지 모르게 친숙함이 느껴진다. 디자인은 개인의 취향이라지만 전체적인 실루엣에서는 기아의 느낌이, 디테일에서는 이상하게 현대자동차가 보인다. 포드 포커스는 해치백과 세단모델로 나왔으며, 다양한 트림을 보인다. 어디선가 많이 본 실내 실루엣 센터콘솔은 그렇다 하더라도 플로팅 타입의 모니터와 스티어링휠을 보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현대가 떠오른다. 아마 현대기아가 처음 자동차를 만들 때 디자인을 보고 다른 나라 사람들도 이런 생각을 했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포드(Ford) 의 디자인은 심각하게 쇠퇴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딱히 매력적이지 않다...

더 보기

기아는 왜 사륜구동 라인업을 늘리려고 하나?

기아, 사륜구동 라인업을 늘리려는 이유는? 기아자동차 북미법인(KMA)의 오스 헤드릭(Orth Hedrick)에서 상품전략 담당 부사장이 기아자동차의 니로, K5, 카니발의 사륜구동 라인업에 대한 언급을 했다. 헤드릭 부사장은 니로(NIRO) 와 카니발, K5 에 대한 사륜구동 모델 라인업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그 이유와 해결해야 할 몇가지가 있다. 사륜구동을 탑재하면 어떤 문제가? 이미 기아자동차는 스팅어, K9, 모하비, 스포티지, 쏘렌토 등에 사륜구동을 탑재하고 있다. 기아자동차가 사륜구동을 탑재하는 것은 기술적으로는 큰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사륜구동 탑재를 언급한 K5 와 니로, 카니발에 사륜구동을 탑재하게 될 경우에는 센터터널이 생겨 2열 공간을 확보하는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

더 보기

싼타페 TM 2.0 가솔린 시승기 - 고정관념을 깨다

싼타페(SANTA FE), 현대의 새로운 SUV 현대자동차의 싼타페 2.0T(가솔린 터보) 모델을 시승했다. 디젤이 아닌 가솔린 SUV 라는 점과 그동안 현대자동차에서 느껴졌던 SUV 가 아니었다는 점에서 고정관념을 깨야 했다. 시승모델은 익스클루시브 스페셜(3,115만원)에 HTRAC 과 Tech Plus 등의 옵션이 들어가 있었다. 일단 가솔린 SUV 는 디젤보다는 스타트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럼에도 SUV 에 가솔린이 괜찮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연비' 와 '출력' 이었다. △ 헤드라이트는 하단에 위치해 있다. 헤드라이트 전구를 교체하거나 할 경우, 정비성은 쉽지 않아보인다. 디자인적인 측면에서 새로워진 싼타페는 Big 코나(Kona) 라는 이야기를 듣곤 한다. 현대의 새로운 ..

더 보기

The K9 출시, 6년만의 풀체인지!

The K9 출시! 기아자동차의 The K9 이 6년만에 풀체인지되었다. 다양한 신기술과 편의사양, 안전사양과 감성을 충족시켜줄 사양들을 잔뜩 갖추고 나온 K9 은 대형 럭셔레 세단에 걸맞는 기품있는 실내외 디자인을 두루 갖추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3.8 가솔린, 3.3 가솔린 터보. 5.0 가솔린 이렇게 3가지 파워트레인을 갖춘 The K9 은 3.8 가솔린 모델이 5,490~7,750만원, 3.3 터보 가솔린 모델이 6,650~8,230만원, 5.0 가솔린 모델이 9,330만원이다. The K9 에는 다양한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이 기본사양으로 탑재되었는데, 차로유지보조(LFA), 전방/후측방/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FCA/BCA-R/RCCA), 안전하차보조(SE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더 보기

제네시스 G80 디젤 시승기 -꽤 괜찮다

G80 디젤, 생각보다 꽤 좋다. 제네시스 G80 디젤. 5,170만원에서 5,700만원의 가격대를 보이는 g80 디젤모델 중 5,700만원짜리 프리미엄 럭셔리 모델을 시승했다. 가격대만 놓고 보더라도 수입차와 충분히 비교할만할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여러가지 이유로 g80 에 대해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물론, 몇가지 불만사항도 있겠지만, 현실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제네시스는 확실한 럭셔리 브랜드로 eq900, g80, g70 이 3가지 모델만을 갖추고 있으면서 한달에 약 5천대 이상 판매된다(2018년 1월 기준 6,404대 판매).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성장동력이자, 여러 필요성에 의해 만들어진 제네시스. 아직 사회생활을 잘 모르는 사람들은 제네시스 탈바에는 BMW, 아우디, 벤츠 등을 타겠..

더 보기

브렘보(brembo) 의 새 6p 브레이크

브렘보(brembo), 슈퍼카를 위한 새로운 브레이크 이번 2018 뉴욕 오토쇼에서 새로운 자동차만 공개된 것이 아니다. 바로, 브렘보(brembo) 에서 새로운 슈퍼카를 위한 브레이크를 만들었는데, 기존의 브레이크와는 사뭇 많이 다르다. '브렘보' 라는 이름은 상당히 유명하며, 다양한 회사의 OEM 을 해주고 있는데, 새롭게 공개한 브렘보의 6p 브레이크는 기존의 브레이크보다 400g 이나 더 가볍다고 한다. 알루미늄 합금으로 만들어진 브렘보의 새로운 브레이크는 더 강력하면서도 가볍다. 기존, 페라리에서 사용되던 브렘보의 6p 브레이크와 새롭게 공개한 브렘보 6p브레이크를 보면 형상과 비교하면 더 많이 깎아내고, 가벼운 무게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한 것이 보인다. 디자인적인 특징이야 개인마다 평가가 엇갈..

더 보기

벨로스터 N, 5월 출시 예정?

벨로스터 N, 5월 출시한다!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버전인 'N' 의 국내 첫 출시모델이 될 '벨로스터 N' 이 5월 출시 예정이라고 한다. 원래는 4월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었지만, 약간 미뤄졌다고 하는데,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일단, 몇가지 정해진 사항들이 있다. 2.0 T-GDi, 전륜구동, 수동변속기 자동변속기는 하반기쯤으로 예상을 해보면 된다. 수동이냐 자동이냐를 놓고 고민할 사람도 분명 있을 것이다.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을 하면 될 일이고, 벨로스터 N 은 전륜구동만으로 나오며, 2.0 T-GDI 엔진으로 i30N 과 같은 엔진과 수동6단 변속기로 275마력, 36.0kg.m 의 토크와 함께 드라이빙 모드는 N 모드와 N 커스텀 등 i30 와 성능상 똑같다고 보면 된다. 일반 벨로스터와 ..

더 보기

현대 헤리티지 라이브 #3, RV 를 말하다

현대 헤리티지 라이브 #3, RV 를 말하다 고양 현대 모터스튜디오의 방문자가 1년만에 26만명을 돌파했다고 한다. 그만큼 현대 모터스튜디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덩달아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향상에도 도움이 되었다고 본다. 벌써 3회를 맞이하는 현대 헤리티지 라이브는 현재자동차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전시장에는 미래의 자동차들도 함께 있어서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해볼만한 복합 문화공간이다. 1회에는 세단, 2회에는 모터스포츠였고, 3회에는 RV 라고 하니 기대가 되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에는 수소전지차 '넥소(NEXO)' 가 전시되어 있었고, 가족단위로 놀러오신 분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었다. 사실 아이들이 정말 좋아한다. 헤리티지 라이브 #3 가 진행되는 3층에 도착..

더 보기

혼다(Honda)가 만든 세상에서 가장 빠른 잔디깎기

혼다(Honda), 또 미친짓을 시작한다! 기술의 혼다(Honda) 는 자동차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걸쳐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비행기, 로봇. 그리고 정원을 가꾸기 위한 잔디깎기가 그것이다. 사실, 혼다는 지난 2013년에 혼다 VTR 파이어스톰(Firestorm) 의 1.0리터 V-Twin 모터사이클 엔진을 올려 109마력의 잔디깎기를 만들었고, 최고 187km/h 로 세상에서 가장 빠른 잔디깎기라는 기네스기록을 세웠었다. 그리고, 이제는 더 빠른 잔디깎기 Mk2 를 만들었다. 더 빠르다. 혼다가 새롭게 만든 잔디깎기는 CBR1000R Fireblade 의 1.0리터 4기통 엔진을 가져와 189마력, 114Nm 의 토크를 보이며 자신들이 세운 기록을 깰 준비를 하고 있다. 혼다에서 말하는 이 잔..

더 보기

르노 트윙고 레드 나이트 에디션(Red Night Edition)

르노 트윙고 레드 나이트 에디션(Red Night Edition) 르노 트윙고(Twingo) 의 레드 나이트 에디션(Red Night Edition) 이 공개됐다. 다른걸 다 떠나서, 너무 예쁘다. 피아트500과는 엄청난 차이가 느껴진다. 둘 중 하나를 고르라고 하면 르노 트윙고다. 르노 트윙고는 RR 방식의 차량으로, 999cc 와 898cc 두가지 엔진이 있으며, 사이즈는 전장 3,595mm, 전폭 1,646mm, 전고 1,554mm 로 전폭이 46mm 초과해서 국내에서는 경차로 인정받지 못한다. 경차로 인정된다면 르노 트윙고는 정말 잘 팔릴 것 같다. 르노삼성은 어서 경차규격을 바꿔달라고 로비를 벌여야 할 일이다. 르노 트윙고 레드 나이트 에디션은 특유한 섹시미를 보인다. 실제로 본다면 소재가 그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