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코나(KONA), 1,895만원~ 2,710만원


현대자동차 코나(KONA) 가 드디어 공개되었다. 소형 SUV 코나는 예상과는 다르게 1.6 리터 가솔린 터보와 1.6리터 디젤 두가지 파워트레인을 공개했고, 전장 4,165mm, 전폭 1,800mm, 전고 1,550mm, 휠베이스 2,600mm 의 차체를 보여주고 있어서 낮으면서도 넓은 차체를 보여주었다.



 

1.6 가솔린 터보 

1.6 디젤 

 마력(HP)

177 

136 

 토크(Kg.m)

27.0 

30.6 

 변속기

 7단 DCT


예상과는 다르게 1.4 가솔린 터보는 국내출시가 되지 않았고, 대신 유럽시장에는 1.0 가솔린 터보를, 북미에는 2.0 가솔린 MPI 를 추가한다고 한다. 또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기본으로 적용했다고 하며, 사륜구동 시스템 역시 옵션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다고 한다.




중요한 것은 바로 가격! 쌍용 티볼리보다는 200만원 정도 비싸지만, 스마트 1,895~1,925만원, 모던 2,095~2,125만원, 모던 팝 2,225~2,255만원, 프리미엄 2,425~2,455만원, 플럭스 트림은 모던 2,250~2,280만원, 프리미엄 2,460~2,490만원, 프리미엄 스페셜은 2,680~2,710만원이며, 디젤모델은 195만원이 추가된다고 한다.


가격을 놓고 보면, 르노삼성의 소형 SUV 인 QM3 와 비슷한 가격으로, 상품성을 갖춰 티볼리와 차별성을 더하고, QM3 를 완전히 견제하기 위한 정책으로 보여진다. 







다소 높은 가격인 것처럼 느껴지는 코나(KONA) 는 스마트센스를 적용하여 전방추돌방지, 차선유지보조, 후측방 경고장치 등의 안전사양이 들어가 있으며,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이 적용된다고 한다.




이외에도 초고장력강판을 포함한 고장력강의 비율을 동급 최고수준으로 높였고, 비틀림 강성을 동급 경쟁차 대비 20% 이상 높였다고 한다. 그리고, 측면충돌시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 도어 내부에 현대차 최초로 인장강도 120kg/mm² 이상 급의 초고장력 사이드 임팩트 멤버를 적용하여 무게를 줄이고,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한다.




스타일리쉬한 소형 SUV 코나! 더욱 자세한 내용들은 동호회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으며, 이제 곧 길거리에서 코나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ONA 동호회 바로가기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7.06.13 11:59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