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sche Mission E


포르쉐가 테슬라에 대항할 괴물을 만들어낼 계획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될 예정인 포르쉐의 새로운 컨셉트카인 '미션 E' 가 추구하고자 하는 바는 지금의 포르쉐처럼 강력하다. 600마력을 상회하는 출력과 전기차의 아킬레스건인 주행거리를 500km 이상으로 늘리고, 제로백 3.5초에 급속충전 방식을 이용해, 80% 의 용량까지 충전하는데에 걸리는 시간이 15분으로 하는 것이 '포르쉐 미션 E' 의 목표다. 물론, 이 넘치는 파워를 컨트롤하기 위해서 4륜 시스템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포르쉐는 그동안 모터스포츠를 통해 많은 데이터를 축적했으며, 외계인을 잡아다 고문시킨다는 유머가 나올만큼, 기술력 또한 뛰어나다. 포르쉐는 919 하이브리드 레이싱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미션 E 를 완성시키고자 하는데, 2개의 전기모터를 사용하여 200km/h 까지 걸리는 시간이 단 12초 밖에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특히, 4개의 LED 헤드라이트를 보면, 지금의 포르쉐의 아이덴티티를 이어나가는 모습과 함께, 전체적인 모습은 파나메라 같지만, 뒷모습은 영락없는 포르쉐의 엉덩이 그대로다. 



포르쉐 미션 E 는 올휠 드라이브 시스템은 개별적인 토크백터링과 함께, 4개의 바퀴가 모두 조향을 돕는 환상적인 코너링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무엇보다도, 4도어 4인승이지만, 철저하게 레이스 서킷을 공략하기 위한 포르쉐 모델 중 하나라고 봐야 한다는 것이 포르쉐의 입장이다. 


대표이미지


무엇보다도 눈에 띄는 점은 충전시간이 15분이라는 점이다. 지금의 전기차는 완충까지 걸리는 시간이 적어도 3~4시간은 걸리는데 비해, 포르쉐는 80% 의 충전까지 걸리는 시간이 겨우 15분! 이쯤되면, 정말 외계인을 고문했다고 해도 될 법하다.



포르쉐는 800볼트를 사용하는 충전 방식으로, 80%의 배터리 충전용량이면 400km 의 주행거리를 달릴 수 있다고 한다. 단순하게 하드웨어적인 배터리 수명의 연장이 아니라, 공기역학적인 부문에서도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포르쉐 미션 E 의 배터리는 차량의 바닥면에 위치하게 되어서, 차량에서 많은 공간을 차지하는 불편함을 해결하고, 바디는 가볍고 강한 알루미늄으로 제작되며, 부분적으로 강철과 카본파이버(CFRP) 를 사용하고, 휠도 경량화를 위해 카본파이버를 사용할 것이라고 한다. 휠 사이즈는 프론트가 21인치, 리어가 22인치로 단순히 이동의 목적이 아닌, 즐길 수 있는 자동차를 만들어 낼 계획이다.



실내 공간도 지극히 미래지향적이다. 실제 양산과는 달라지겠찌만, 독특한 도어구조와 함께, 탑승객이 모두 즐거운 레이스를 즐길 수 있도록 레이스 버킷시트를 장착하고, 실내의 센터페시아에서는 타블렛을 이용해서 공조기를 제어할 예정이다. 실제로 나와봐야 알겠지만, 포르쉐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꿈이 아닌, 현실로 만들어질 수 있는 자동차. 포르쉐는 사람들에게 꿈을 이뤄줄 수 있는 미래의 자동차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다.




지금 우리는 컨셉트카를 보고 있지만, 포르쉐는 Mission E 를 만들기 위해 이미 여러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언제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포르쉐는 자동차에 대한 꿈을 키우는 바이러스를 유포하는 숙주가 분명하다. 포르쉐에 미치게 만드는 지극히 단순하면서 명료한 이유가 바로 Mission E 에 있다고 해도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5.09.15 15:40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