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W, 중국의 JAC와 저기 전기차를 만들 예정


폭스바겐의 움직임이 심상차 않다. 작년 9월의 디젤게이트 이후로, 친환경 자동차에 집중하고 있는 폭스바겐이 전기자동차를 만들 계획인데, 중국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JAC(Jianghuai Automobile Co)' 와 손을 잡고 저가의 보급형 전기차동차를 만들 계획이라고 한다. 그것도, 새로운 브랜드까지 만들어서 말이다.



대표이미지

△ 폭스바겐 Budd-e Concept


중국은 미래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무시할 수 없는 나라이다. 전기자동차의 핵심인 모터에 들어가는 희토류의 대부분이 중국에 있으며, 벌써부터 모터를 사용한 교통수단에 대해 다른 나라들보다도 그 발전속도가 빠르다. 폭스바겐은 디젤게이트 이후의 상황을 친환경 전기차량으로 새롭게 시장을 사로잡을 계획인데 아무래도 인건비가 저렴한 중국과의 협력이 가장 좋다고 판단한 것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아직은 기술적인 부분에서 타협할 부분이 많아보인다. JAC 는 지난 2013년에 녹슨 프레임을 사용한 차량을 판매한 전력이 있어서 주식이 하락했던 적이 있었기에 폭스바겐이 손잡고 새로운 자동차를 만들어나가기에 더욱 수월하게 여겼을 거라 본다. 



폭스바겐은 JAC 와 손을 잡게 되면, 매년 5만대 정도의 전기자동차를 생산하게 될 것이며, 대략적으로 45억 달러 정도를 투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의 자동차 시장의 선점을 누가 하게 될지가 기대된다. 각 메이커들이 노력하고 있겠지만 중국을 우습게 여겨서는 절대 안된다는 점은 명심해야 한다.


어쩌면 전기차, 자율주행차 시대에서의 패권은 중국이 가져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6.10.10 14:42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