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6, '2017 올해의 차'에 선정


르노삼성의 약진은 계속되고 있는 듯 하다. 지난 5일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한국 자동차전문기자협회의 '2017 올해의 차' 에서 중형세단부문 올해의 차로 선정되었다. SM6와 QM6까지 연이은 대박행진속에 르노삼성은 '올해의 차' 뿐 아니라, '올해의 디자인' 상까지 수상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대표


SM6 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의 '2017 올해의 차' 평가에서 디자인, 혁신성, 편의성 등 20여개 항목에서 경쟁차량 64종을 제치고, 최고점수 3,259점을 획득해 '2017 올해의 차'로 선정되었다.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사장은 "새해 시작을 SM6의 올해의 차 수상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고 영광스럽다" 면서, "지난 1년동안 SM6 로 견고했던 국내 중형 세단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었던 것처럼, 2017년에도 르노삼성자동차의 파죽지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대표이미지


르노삼성의 SM6 는 지난 2016년 2월에 출시되었고, 출시 전부터 뜨거운 관심들을 받고 많은 이슈들을 끌어냈다. 권토중래(捲土重來)를 외쳤던 르노삼성의 야심작답게 20종이 넘는 국내 최초, 동급 최초의 기술들이 대거 적용되면서 국내 중형세단의 기준을 한층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연간 판매목표였던 5만대를 지난 2016년 11월에 달성하여 현재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르노삼성 SM6 는 8.7인치 S-Link 세로형 스크린을 적용하였고, 멀티센스(Multi-Sense)기술로 엠비언트 라이트, 클러스터, 마사지, 시트, 스티어링휠, 액티브 댐핑 컬트롤 등 4가지의 기능을 모드에 맞게 조절하는 기능으로 국내 다른 차종에는 없었던 기술을 선보이고 중형세단에서 처음으로 마사지 시트를 적용하는 등 각종 최신기술을 선보였었다. 또한 유니크한 디자인은 젊은 연령대부터 중장년층까지 어필할만한 좋은 디자인이었다.



SM6는 2016년 총 누적판매 57,478대를 기록하여 2016년에 출시된 신차들 중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였으며, 르노삼성차 모델로는 6년만에 전체 연간 판매량 상위 10위권이 진입하기도 했다. 또한, SM6 와 함께 QM6 까지 가세한 '6시리즈' 는 높은 판매실적을 보이며 인기를 증명하고 있는데, 2017년도에도 새롭게 출시될 '클리오', '트위지' 와 같은 새로운 세그먼트 제품과 함께 혁신을 이어나갈 것을 기대해 본다.



*본 포스트는 르노삼성자동차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지원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7.01.24 16:59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