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3 보다, GM 볼트 EV 를 구입하는게 유리할수도


테슬라 모델3의 공개 이후,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전세계적으로 3일만에 27만 6천대가 사전계약 되는 등, 국내 전기차 공모에 역풍이 불고 있으며, 국내 완성차 업계에 적신호가 떴다. 하지만, 국내에서 테슬라의 인기에 한몫하는 '전기차 보조금' 이 테슬라에는 지원되지 않을 방침이다. 2년 후에나 출시될 모델에 대해 보조금 지원을 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테슬라 모델3는 분명 매력적이다. 하지만..


테슬라의 모델3는 1회 충전으로 최대 346km 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어서, 최근에 발표된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IONIQ) 의 최대 180km 의 주행거리에 비하면 월등하게 성능이 뛰어나다. 그리고, 가격도 BMW i3나 닛산 리프의 5,000~6,000만원대에 비하면 약 4,200만원이라는 가격대부터가 경쟁력이 좋고 지금처럼 정부 보조금을 받으면 2천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문제는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못 받게 되었다는 것.



대표이미지


전기차 보조금 혜택이 없는 것은 당연할 수 있다.



국내산업을 밀어주기 위한 방침처럼 보일수도 있지만, 보조금이라는 것 자체가 세금으로 지원되는 것이기 때문에 무턱대고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하다보면 예산 자체가 감당할 수 없을 상황이 올 수 있기에 당장 구입이 힘든 테슬라 모델3의 전기차 보조금 혜택이 없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또한, 테슬라는 언제 어떻게 국내에 판매할지 정확한 계획이 없으며, 테슬라 모터스의 모델3가 들어올 2년 뒤면 아마도 전기차 시장이 꽤 커져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에서 정부에서 한창 파이를 키워놓은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정부의 입장은 테슬라 모델3에 대한 전기차 보조금 혜택이 이익은 엉뚱한 사람이 챙기는 '서커스 곰' 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덧붙이자면, 테슬라는 국내에 생산공장도 없으며, 고용증대 등의 다양한 효과를 볼 수 없기에 정부의 입장에서는 정말 당연해보인다. 불필요한 국고지출을 줄이는 것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예측할 수 있는 시나리오


정부에서 테슬라 전기차에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줄 수 없다고 하면 분명 예약취소가 많이 발생할 것이고, 진짜 전기차를 구입할 사람만 남게 되며, 이는 자연스레 국내에서 전기차를 생산/판매하는 현대자동차, GM코리아, 르노삼성 등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때가 되면, 테슬라 모델 3를 계약한 몇 안되는 사람도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전기차 구매자들이 많아지면 전체적인 보조금이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


이러한 가운데, 테슬라 모델3 보다도 GM 의 볼트 EV 에 더 눈길이 간다. 곧 국내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은 쉐보레 볼트 EV 는 순수 전기차로, 가격은 $35,000 로 테슬라 모델3와 같다. 하지만, 볼트 EV 가 출시되면 테슬라처럼 '사전예약' 을 할 필요가 없다. 생산능력 자체가 엄청나게 차이나기 때문이다.




GM 은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갖고 있다. 볼트 EV 뿐 아니라, 당장은 쉐보레 볼트 하이브리드라고 하더라도 전기차 못지않은 훌륭한 유지비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테슬라 모델3와 달리 이미 만들어진 차량이다. 


GM EV-1(1996)


GM 은 전기차 노하우가 엄청난 기업


볼트 EV 는 주행가능거리도 테슬라 모델3와 비슷한 수준 혹은 그 이상이다. 일찍이 GM 은 EV-1 이라는 전기차를 1996년에 상용화시켰던 적이 있다. 이때 이미 최대 주행가능거리가 160km 가 넘었었다. 그만큼 전기차에 대한 노하우가 많이 쌓여있는 회사라는 것이다.






어쩌면 GM 이 EV1 을 선보였을 시대에 다른 음모가 없었다면 벌써 세상은 전기차 세상이 되어 우렁찬 배기음을 내는 마초같은 차량들은 거세된것처럼 모두 조용하고 빠르게 움직였을 것이다. 하지만, 달라진 세상은 전기차를 부활시켰고 배터리의 성능까지 끌어올려 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도 획기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지금 보면 GM 의 볼트 EV 는 BMW i3 와 비슷한 형태의 차량으로, 주거성이 뛰어남과 동시에 새로운 기능들도 많이 탑재하였다. 볼트 EV 에는 10.2인치 터치스크린(애플 카플레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과 4G LTE Wi-Fi 기능 등 자율주행시대를 맞이하여 첨단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전기차 시장이 더욱 커질 2년뒤를 미리 내다본다면, 내년 혹은 올해 말에 국내에서도 구경해볼 수 있을법한 쉐보레 볼트 EV 를 기다려보는 것이 더욱 현명할 것 같다. 무엇보다도 국내에서 A/S 등의 문제들을 고려한다면 테슬라보다 현실적으로 보인다. 




볼트 하이브리드도 훌륭한 대안


곧 쉐보레는 말리부를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말쯤이 되면 말리부 하이브리드도 들여올 예정인데, 그와 함께 기대되는 차량 중 하나가 볼트(Volt) 이다. EV 모델도 있지만, 우선적으로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우선 선보일 예정인데, 1.5리터 직분사 엔진에 2개의 전기모터를 장착해서 최대 670km 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





이제 2년 뒤면 전기차의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지금의 가솔린, 디젤엔진이 들어간 내연기관 차량들도 여전히 사용될 것이고 하이브리드와 전기차가 도로위를 어울려 다니게 될 것이다. 하지만, 결국 소비자의 선택을 받은 제품들이 많이 판매될 것이며 그 조건은 다양하게 적용될 것이다. 국제유가, 환경, 세금, 혜택 등 말이다. 


중요한 것은, 소비자가 단지 얼리어댑터가 되기 위해 큰 지출을 하는 것이 아니라, 꼼꼼히 따져보고 가장 합리적인 선택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 선택의 조건이 환경도 있겠지만, 금전적인 이유도 상당히 크니깐 말이다. 전기차 보조금이 다시 생길수도 있으니 조급할 필요는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모델 3도 스타일리쉬하고 매력적인 차지만, 현실적인 대안이 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아요.
    한국에 공장이 있는 GM이 LG와 거의 같이 만든 쉐보레 볼트가 더 선전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카테고리

자동차 칼럼

날짜

2016.04.06 18:11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