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볼트(Bolt), 모빌리티(Nobility)의 미래를 제시하다.


놀라움 그 자체다. 볼트(Volt) 를 시승하면서, EREV 만의 장점인 676km 의 주행거리에도 놀랐었지만, 지난 26일, 2016 한국전자전(KES)에서 공개한 볼트(Bolt), 순수전기차의 1회 충전으로 주행가능한 거리인 383km 는 주행가능거리가 항상 부족했던 전기차의 고민을 한번에 해결하는 동시에, 친환경차 시대를 이끌어나갈 혁신으로 등장했다.



제임스 김(James Kim) 한국지엠 사장은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꿔놓을 쉐보레 볼트(Bolt) EV의 2017년 상반기 한국시장 출시를 공식적으로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며, "볼트(Bolt) EV는 쉐보레 브랜드가 추구하는 독창적인 혁신의 가치를 담은 제품" 이라고 소개했다.


대표이미지


볼트(Bolt) 는 정부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전기차로, EV-1 이라는 양산 전기차를 가장 먼저 선보였던 GM 만의 노하우가 가득 담겨있다. 지금껏 볼트보다 더 긴 주행거리를 보여주는 순수전기차는 없었다. Volt 에 이은 차세대 전기차 볼트(Bolt) EV 를 통해 국내에서 한국지엠이 가장 앞서나가는 전기차 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보여진다.




쉐보레는 LG 와의 협업을 통해 볼트(Bolt) EV 를 합리적 가격으로 만들었으며, 미국 환경청으로부터 1회 충전으로 383km 를 갈 수 있다는 인증을 받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대폭 강화한 커넥티비티와 인포테인먼트를 탑재하고 전기차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볼트는 경쟁사 모델 대비 월등한 주행가능거리를 내세워 내년 초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GM 은 향후에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공유경제, 친환경차 등 4대 핵심 영역에서의 기술 혁신을 통해 자동차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소비자에 맞추는 퍼스널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뛰어난 효율과 기술. 쉐보레는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멀리 갈 수 있는 차량이 가장 뛰어난 기술력이라는 것을 증명하며, 내년 초 국내 전기차 시장을 노릴 예정이다.


<관련글 더 보기>

2016/10/22 - [자동차 시승기] - 쉐보레 볼트(Volt) 시승기 - 현실적인 전기차

2016/10/18 - [자동차 시승기] - 제주 롯데 렌터카(오토하우스)에서 만나는 쉐보레 볼트(VOLT)

2016/09/13 - [자동차 뉴스] - 쉐보레 볼트(Bolt) EV, 1회 충전으로 383km 주행 인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6.10.27 18:10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