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음식이 먹고 싶었어 - 분짜, 바쿠테


보통, 데이트를 하게 되면 먹으러 많이 가게 된다. 그것도 맛있는거. 개인적으로도 맛난 음식을 먹는 것을 워낙에 좋아하기 때문에 평상시에도 먹는걸 이것저것 찾아보는데, 이번에는 동남아 음식이 당겼다. 그것도 '분짜' 가 말이다. 처음에는 유튜브에서 세계견문록 아틀라스를 보다가 백종원의 '하노이 음식탐험' 을 보게 되었고 거기에서 분짜(Bun Cha) 를 보게 된 것이었다. 이태원쪽으로 가려다가 가까운 하남 스타필드에 분짜가 있다길래 가보게 되었다.(사실 주차하기 편해서)




스타필드에 분짜가 있다고 해서 찾아갔는데 ,처음에는 스타필드의 푸드코트에서 한참을 헤맸다. 하지만, 알고보니 하남 스타필드의 '신세계 백화점' 지하1층에 있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 그런데, 갔더니 상당히 이국적인 풍경이 펼쳐져 있었다. 꽤나 매력적인 세팅의 다양한 먹거리들이 많았다.



미식 블로거 '팻투바하(김범수)'


스타필드 하남의 먹거리는 미식 블로거로 유명한 '팻투바하(김범수)' 씨가 디렉팅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범수씨는 이마트 그룹의 라이프스타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근무하고 있고, 신세계 그룹이 진행하는 사업 중에서 각 사업마다 어울리는 공간을 새로운 관점에서 기획하는 일을 하고 있다. 신세계 백화점 지하의 푸드코트쪽을 다니면서 이걸 누가 기획했을까 궁금했는데, 정말 놀라웠다. 그의 능력이 부러웠다.




'분짜(Bun Cha)' 는 베트남 음식으로, 흔히 말하는 쌀국수 Pho 와는 다르게, 베트남 젓갈과 식초, 설탕 등으로 맛을 낸 시원한 국물에 쌀국수룰 구운 돼지고기 등과 함께 먹는 음식이다. 스타필드 하남에 있는 Pho 에서 나온 '분짜' 는 베트남 현지와는 조금 차이가 있는 듯 했다. 




원래는 숯불에 구운 돼지고기가 나온다는데, 여기에서는 양념된 삼겹살이 나왔고, 넙적한 면이 아닌, 일반적인 가느다란 쌀국수가 나왔다. 마늘, 고추가 따로 나오지 않아 소스의 매콤함을 더해주기는 아쉬웠다. 숯불이 아니었던 것은 공간상의 제약이었던 것으로 보여진다. 그런데, 아쉬웠던 점은 쌀국수를 소스에 담갔다 빼면 면이 절반은 넘게 줄어들어 있었다. 쌀국수의 양은 개인적으로 부족하게 느껴졌는데, 나중에 다시 찾아보니 양이 부족한게 아니라, 내가 많이 먹는 거였다.


아직 처음 맛본 분짜이기에, 다른 분짜와 비교해서 맛이 어떻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소스가 꽤 맛있었다. 사이드메뉴를 더 시킬걸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했기 때문에 분짜 하나로는 만족스럽지 못해서 '바쿠테' 를 추가로 주문했다. 한국의 갈비탕 비슷한 싱가포르 음식인데, 마늘과 돼지고기를 넣고 푹 고아 만든 음식으로 안심과 등갈비 중에서 고를 수 있고, 처음엔 밍밍한것 같아도 먹다보니 몸에서 열이 났다. 딱 보양식 음식 같았다. 고깃국과 흰 쌀밥! 모자랄 것 같아서 계절채소(청경채) 도 함께 시켰다.






청경채는 데친 후에 굴소스를 뿌려 나왔다. 그리고, 컵에 담긴건 뭔가 해서 물어봤더니 '코코아 차' 라고 했다. 달콤한 코코아를 생각하면 안된다. 약간 보약같은 맛이 나기도 하니깐 말이다. 살짝 달면서 매콤하고 향도 특이했다.



청경채(계절채소)를 시키지 않았으면 바쿠테를 먹으면서 심심할 뻔 했다. 진한 굴소스와 함께 흰 쌀밥, 고깃국물과 먹으면 잘 어울린다.




또 한번, 내가 많이 먹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양이 부족하게 느껴졌기 때문인데, 맛있는 음식을 조금 더 배부르게 먹고 싶은 것은 사람마다 본능일 것이다. 바쿠테와 분짜. 둘을 맛나게 먹고 있다보니 지나가는 사람들이 쳐다보고는 자기들도 주문을 했다. 우리 커플이 정말 맛있게 먹었었나 보다.



열심히 잘 먹었다. 바쿠테란 음식이 이렇게나 맛있었을 줄이야. 한국의 갈비탕과는 다르다. 그냥 '바쿠테(Bak Kut Teh)' 였다. 그릇도 시원시원한게 꽤 예뻤다. 




하남, 강동 쪽이라면 한번 스타필드에 위치한 신세계 백화점 푸드코트에 들릴 만하다. 참고로, 분짜를 파는 식당은 밖이 아니라, 지하 1층에 있는 마트 안에 위치해 있다. 중국식 차슈덮밥, 바베큐, 분짜, 바쿠테, 피자 등이 있으니 한번 다양한 음식이 먹어보고 싶다면 한번 방문해볼만하다. 


특히나, 주차하기가 편하니 말이다. 단, 주말에 가게 된다면 길게 늘어선 줄을 볼지도 모른다는 점!




그런데, 다 먹고 나오니깐... 통삼겹살 바베큐가 눈에 들어왔다.

요즘 식탐이 늘었다. 뱃살만큼.


다음에는 이태원에서도 분짜를 먹어볼 계획이다.









 

날짜

2017.09.22 18:45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