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팅어(Stinger), 호주에서 경찰차로 사용될 예정


그동안 호주에서는 현지에서 생산되던 홀덴과 포드를 경찰차로 사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 호주에서는 기아 스팅어(Stinger)를 경찰차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와 같은 배경은 포드(ford) 가 현지 공장을 폐쇄했고, 이어서 홀덴 역시 곧 공장을 폐쇄할 예정이어서 호주에서는 다양한 차량을 선택하게 되었다고 한다. 한편, 이미 호주의 빅토리아 경찰국에서는 BMW 530d 80대를 계약했으며, 스팅어는 현지에 맞춰 약간의 튜닝을 거친 후에 경찰차로 공급될 것이라고 한다.






기아자동차의 호주법인에서는 경찰차 뿐 아니라, 2019년 쯤부터 모터스포츠 활동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한다. 스팅어는 2.0 가솔린 터보와 3.3 가솔린 트윈터보 모델이 있고, 3.3 트윈터보 모델은 370마력, 52.0kg.m 의 토크를 보이고 있어서 그동안 호주 경찰이 사용했던 홀덴보다는 작지만, 효율성에서 스팅어가 높은 점수를 받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미 호주에서는 기아자동차의 SUV 인 '쏘렌토' 가 경찰차로 사용되고 있었다고 한다. 호주 경찰에서는 기아 스팅어가 홀덴과 포드의 빈자리를 잘 채워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한다. 내심 기아자동차의 진출이 새로운 것과 동시에, 경찰차로 사용되는 차량이 한국과 다른 점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보게 된다. 한국과 달리, 차량을 추격할 수 있는 능력을 따진다는 점에서 많은 차이가 난다.


<관련글 더 보기>

2017/09/21 - [자동차 뉴스] - V8 스팅어가 나올까?

2017/08/24 - [자동차 시승기] - 기아 스팅어(Stinger) 2.0T 시승기

2017/08/21 - [자동차 시승기] - 기아 스팅어 3.3T 시승기 -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2017/07/20 - [자동차 시승기] - 카마로SS 시승기 - V8 의 감성을 느끼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7.09.25 18:47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