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제 국내에서도 애플워치 심전도 기능 사용된다!

이제 국내에서도 애플워치의 심전도(ECG)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심전도는 전문적인 심장 모니터링 기능으로 '애플워치 4' 부터 적용되었지만, 국내에서는 의료관련 규제 때문에 국내에 들어올 때만 비활성화 상태로 들어왔었다. 심지어 몇몇은 이 기능을 위해 미국에서 구입하고 사용하다 갖고오기도 했었다. 그런데, 이제 애플워치 심전도(ECG) 앱을 iOS 14.2 및 워치 OS 7.1 을 통해 소프트업데이트를 하면 한국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한다. 

 

심전도 앱을 활용하면 간헐적으로 심장 리듬을 측정해 심방세동(AFib)으로 보이는 부정맥을 감지해 알림을 보내는 부정맥 알림 기능도 적용되며, ECG 앱과 부정맥 알람 기능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2등급 소프트웨어 의료기기(SaMD) 승인을 받았다고 한다.

 

광학식 심박 센서와 비교해 심전도 기능은 더욱 전문적인 심장 모니터링 기능으로, 심장질환 진단에 보조적 활용이 가능하다. 작동 방식은 사용자가 용두 부분에 손가락을 대면, 애플워치가 가슴을 가로질러 전류를 전달하여 심장의 전기 신호를 추척하고, 약 30초간의 과정을 거치면, 심장 박동 분류가 이뤄지고 정상적인 리듬과 불규칙한 리듬을 판별하여 애플 건강 앱에 저장하는 방식이다. 이 데이터는 건강 앱에 PDF 형식으로 저장되어 나중에 의사와도 공유할 수 있다고 한다.

 

애플의 심전도 기능을 이제 국내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삼성전자가 의료용 앱 안전관리 지침에 따라 자사의 심전도 측정 앱을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로 허가받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지난 2월 식약처는 기기에 대한 허가 없이 모바일 앱만으로 의료기기 단독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모바일 의료용 앱 안전관리 지침' 을 개정했는데, 이제 갤럭시 워치는 물론, 애플워치에서도 ECG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애플워치 심전도 기능은 iOS 14.2 및 워치 OS7.1 업데이트를 통해 애플워치 4부터 적용이 되며, 부정맥 알림 기능은 애플워치 3에서도 지원 가능하다고 한다.

 

 

카테고리

IT 뉴스

날짜

2020. 11. 2. 22:09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