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을 바라보는 두가지 시선


지난 15일(금) 남양연구소에서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 이 공개됐다. 제네시스의 새로운 라인업으로, 우아함과 역동성을 강조하고, 리얼 알루미늄, 나파가죽 등 고급 소재를 사용하여 고급스러움도 강조를 했다. 3,750만원에서 5,180만원까지의 가격대를 갖추고 2.0 가솔린 터보, 3.3 가솔린 트윈터보, 2.2 디젤까지 파워트레인을 갖춰 선택의 폭도 다양하게 만들었다. 과연 제네시스 브랜드 세단 라인업을 G70 이 완성시킬지는 지켜볼 일이며, 이에 대해서 엇갈린 시선들이 여전하다.





1. G70, 럭셔리 브랜드의 자리매김


C 클래스, 3시리즈 급이라는 이야기를 들어오는 G70 은 제네시스 브랜드로 중형세단에서 제네시스 세단 라인업을 완성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사업부장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시작점인 대한민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세단 라인업을 완성하는 G70를 출시하는 것은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 며, 럭셔리 브랜드에 대한 자부심을 내비쳤다. 







제네시스 G70 은 유광 크롬 베젤의 메쉬타입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함께 볼륨감 있는 본넷, 입체감이 있는 에어커튼 및 에어 인테이크와 LED 헤드램프, 분리형 턴시그널 램프 등 강렬한 외관 디자인을 보이고 있다. 헤드램프의 LED DRL 은 두줄로 얇게 '쿼드 DRL' 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한다고 한다.




제네시스의 파워트레인은 스팅어와 같은 2.0 터보, 3.3 가솔린 트윈터보, 2.2 디젤이다. 2.0 터보모델은 252마력, 36.0kg.m 이며,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하면 '255마력' 으로 3마력이 향상된다. 2.2 디젤은 202마력, 45.0kg.m 의 출력을, 3.3 가솔린 트윈터보 모델은 370마력, 52.0kg.m 의 출력을 보인다. 특히, 3.3 터보 모델은 'G70 스포츠' 로 별도 운영되는데, 제로백 4.7초에 최대 270km/h 의 속력을 내는 스포티함을 자랑하고, 전자제어 서스펜션(ECS) 를 기본 탑재해 민첩한 핸들링을 자랑한다고 한다.




G70 은 이렇게 제네시스라는 럭셔리 브랜드의 중형 세단으로 자리매김을 하기에 포지션이 좋다. 뛰어난 성능. 가격이 부담스럽다고 느껴질 수 있겠지만, 비슷한 가격대에서 수입차에는 없는 각종 편의사양이 강점이다. 하지만, 긍정적인 반응만 있는 것은 아니다.



2. 럭셔리한가?

비슷한 가격대의 수입차와 비교하면 편의사양 및 각종 옵션들이 꽤 많다. 하지만, 브렘보 브레이크를 3.3T 스포츠 기본트림에서조차 옵션으로 선택해야 한다는 점에서 매우 아쉬운 반응들이 많다. 3.3T 면 기본으로 들어갈 줄 알았던 품목이 옵션이라니 의외라는 반응이다. 




그리고, 엔진룸에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없이 스팅어와 똑같은 엔진커버를 달았다는 점에서 럭셔리하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디테일함에서 아쉽다는 반응이다. 실내의 나파가죽과 버튼들 소재들은 정말 칭찬할 만하지만,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을 신경쓰지 못했다는 점은 제네시스의 럭셔리라는 이미지에 아쉬움을 남긴다.



트렁크는 전동이 옵션으로도 없어 고급스러움을 만족시키지 못했다는 말도 있다. 넓은 트렁크 공간과 폴딩이 가능한 시트 등 실용성도 갖춘 세단이지만, 5천만원 이상의 자동차. 그것도 옵션으로도 전동트렁크가 없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은 아쉬움을 표현한다. 



전면부의 헤드라이트는 '아반떼 스포츠' 가 떠오른다는 지적도 있다. G80 과는 다른 느낌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제네시스의 새로운 아이덴티티인 '쿼드 DRL' 이라는 점에서 어느정도 디자인적 설명이 필요하다.





긍정과 부정의 반응이 모두 있는 제네시스 G70 은 하지만, 고성능 스포츠 세단을 지향하고 있는 럭셔리 브랜드로, 비슷한 가격대에서 경쟁모델 대비 뛰어난 옵션과 성능을 갖추었다고 볼 수 있다. 수입 경쟁모델의 세단에는 없는 편의사양들이 많다는 것을 고객들도 알아야 한다.


그리고, 판단은 시승을 통해 차량의 운동성능을 느껴보고 해도 늦지 않다.




한편, 개인적으로는 제네시스 G70의 런칭행사에 대해서는 분명 지적해야 하겠다. 럭셔리 브랜드라고는 보기 힘든 수준의 행사 진행은 정말 답답했다. 이는 후에 럭셔리 브랜드를 지향하는 제네시스의 오점으로 남을 것이다.






<추가사진>









<관련글 더 보기>

2017/08/24 - [자동차 시승기] - 기아 스팅어(Stinger) 2.0T 시승기

2017/08/21 - [자동차 시승기] - 기아 스팅어 3.3T 시승기 -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2017/07/06 - [자동차 칼럼] - 제네세스와 GV80, 그 이야기와 의미

2016/12/19 - [자동차 시승기] - 제네시스 G80 스포츠 시승기


 

카테고리

자동차 칼럼

날짜

2017.09.19 20:52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