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 레이밴 스마트 선글라스

페이스북(FaceBook) 과 레이밴(Ray-Ban)이 함께 만든 스마트 선글라스 '레이벤 스토리(Ray-Ban Stories)' 가 공개되었다. 마치 구글 글래스를 떠올리게 하는 이 스마트 선글라스는 평범한 선글라스처럼 보이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사생활 침해 논란이 심했던 구글 글래스와 비교해서 아주 자연스러운 디자인이다. 레이밴의 모회사 에실로룩소티카와 수년간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이 레이벤 스토리는 웨이페어(Wayfarer), 라운드(Round), 메테오(Meteor) 세가지 베이스모델로 설계되었다.

 

그리고, 이 스마트 선글라스에는 양옆에 5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가 내장되어 있으며, 내장 메모리에 30초 분량의 동영상 34개 혹은 500장의 사진을 저장할 수 있으며, "헤이 페이스북" 이라고 말하고 동영상 및 사진을 촬영하라고 말하거나, 오른쪽 선글라스 다리에 있는 물리 버튼을 누르면 수동촬영도 가능하다. 동영상 촬영시에는 카메라 옆에 흰색 표시등이 켜진다.

 

영상을 참고해보면, 레이밴 스마트 선글라스 '레이밴 스토리' 에서 촬영된 영상과 사진은 '페이스북 뷰' 앱을 통해 간단한 편집이 가능하며, 페이스북 등 SNS 간단하게 공유할 수 있다. 하지만, 화질은 크게 기대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레이밴 스토리 양쪽 안경다리에는 블루투스 스피커도 있어서, 음악이나 팟캐스트 및 전화통화도 가능하다. 그리고, 안경 안쪽에는 작은 표시등이 있는데, 표시등의 색상을 통해 충전 상태와 배터리 부족경고 및 페어링 모드와 방전, 오류 등에 대한 정보를 알려준다.

 

레이밴 스토리는 전용 케이스에 넣으면 1시간만에 충전이 가능하며, 3시간 정도 음악감상이 가능하고, 사진과 동영상 촬영은 6시간 정도 가능하다고 한다. 레이밴 스토리는 5개 톤의 기본 렌즈를 끼워 $299달러(한화 약 35만원) 에 구입 가능하며, 편광 렌즈를 끼우면 $329(한화 약 39만원), 컬러렌즈는 $379(한화 약 45만원)이며, 렌즈 및 프레임 등에 따라 20개 이상의 조합이 가능하며, 미국과 캐나다, 영국, 이탈리아, 아일랜드, 호주의 레이밴 매장에서 구입 가능하다고 하다.

 


<추가이미지>

 

카테고리

IT 뉴스

날짜

2021. 9. 12. 23:30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