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건이 검색되었습니다.

286마력의 골프 GTI TCR

골프 GTI TCR 폭스바겐이 골프 GTI TCR 을 오스트리아 뵈르테제(Worthese) 에서 공개했다. 컨셉트 형태를 띄고 있지만, 올해 말에 양산형으로 생산될 예정이라고 하며, TCR 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은 2017년 투어링카 시리즈(International Touring Car Series) 에서 우승한 것을 기념해 붙인 것이라고 하며, 지금까지의 골프 GTI 중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할 것이라고 한다. 골프 GTI TCR 은 2.0리터 TSI 엔진을 장착해 기존 GTI 보다 49마력 높은 286마력, 37.8kg.m 의 토크를 보인다. 이와 함게 7단 듀얼클러치가 들어가고, 제로백은 6초대일 것이라고 한다. 최고 속력은 263km/h 라고 한다. 실내는 레드와 블랙의 TCR 스포츠 시트 ..

더 보기

폭스바겐 리로디드(RELOADED) - 아테온, 티구안, 파사트GT 로 복귀 선언!

폭스바겐, RELOADED폭스바겐이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에서 본격적으로 시장 재진입을 선업했다. 이날 많은 셀럽과 동호회, 블로거들을 초청했으며, 다양한 문화행사고 함께 진행되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이런 문화행사도 좋지만, 차를 먼저 보고, 차에 대한 이야기들을 좀 하고 싶었던 아쉬움이 살짝 있었다.폭스바겐 코리아의 슈테판 크랍 사장은 아테온,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 파사트, 파사트 GT 총5대의 신차 라인업을 선보이면서 2년동안 폭스바겐을 기다려준 고객께 감사드리며, 책임을 통감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분명 아쉽다. 그 이유는 '골프' 가 없기 때문이다.신차 5종을 발표했지만, 관심이 가는 것은 아무래도 아테온과 티구안이며, 여기에 골프가 나왔어야 폭스바겐의..

더 보기

시로코(Scirocco) 가 이런 모습으로 바뀐다?

시로코(Scirocco) 는 어떻게 바뀔까?폭스바겐이 아테온(Arteon) 을 통해 다시금 시장을 노리고 있는 지금 궁금해지는게 하나 있다. 시로코(Scirocco) 는 어떻게 바뀔까? 사실, 아테온의 프론트 디자인을 보면 충분히 예상을 해볼만할 것 같다. Luis Carlos Moreno G 라는 디자이너가 그린 새로운 시로코는 파노라마 선루프와 버킷시트 등이 들어가는 것으로 보이는데, 기존의 시로코가 갖고 있던 빵빵한 리어휀더라인이 여전히 인상적이다.시기상 내년쯤에 시로코의 신형 모델이 런칭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큰 판매량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 같다. 시로코는 예전에도 판매량이 그리 많지는 않았으며, SUV 모델이 인기가 있는 요즘이기 때문이다.

더 보기

폭스바겐의 새로운 CUV, CROZZ(크로즈)

폭스바겐, 2017 상하이 오토쇼에서 크로즈(CROZZ) 최초공개폭스바겐이 2017 상하이 오토쇼에서 미래 전기차 라인업인 CROZZ(크로즈)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I.D 크로즈는 폭스바겐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CUV 전기차로, 쿠페와 SUV 형태를 결합한 4도어 형태로 사륜구동 시스템에 오토파일럿 모드를 탑재했다. 폭스바겐에서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량을 연각 100만대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며 I.D 크로즈가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하면서, 2020년부터 생산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1회 충전으로 500km 주행가능물론, 아직 양산은 아니다. 하지만, I.D 크로즈는 다목적 전기차로, 도심과 액티비티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며, 225kW의 출력과 ..

더 보기

폭스바겐이 선보이는 새로운 윈드스크린

순식간에 눈과 얼음을 녹이는 전면유리!겨울철이면 정말 신경쓰이는 경우가 많다. 한국은 차고가 있는 집이 드물어서 겨울철이 되면, 쌓인 눈이 전면유리에 달라붙어 얼음이 되기도 한다. 없애려면 히터를 틀고 한참 있거나, 전용 스크래퍼로 얼음을 제거해야 주행이 가능하다. 그런데, 폭스바겐에서 그런 불편함이 필요없는 기술을 개발했다. 새로운 전면유리 열선(?) 이다.폭스바겐이 새롭게 선보인 기술은 엄밀히 말해서 '열선' 이 아니다. 전면유리 사이에 전도성의 박막금속을 넣고, 400~500W 정도의 에너지를 사용하여 전면유리에 달라붙은 눈과 얼음을 녹일 수 있는 것이다. 열선이라는 것 자체가 보이지 않기 때문에 전면시야를 크게 가리지 않아 안전운전에 더욱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물론, 그만큼 전면유리의 가격..

더 보기

정유라가 체포당시 타고 다녔던 차량은?

정유라, 덴마크서 타고 다닌 차량은 폭스바겐 T6JTBC 에서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덴마크 현지 경찰에 체포된 뉴스를 전했다. 체포 당시에 아들과 보호, 경호훤으로 추정되는 남성 2명과 은싱중이었다고 전했으며, 정씨 일행이 덴마크에서 타고 다녔던 폭스바겐 차량과 승마관련 도구들을 발견했다고 전했는데, 정씨 일행이 타고 다닌 폭스바겐 차량은 멀티밴으로 불리는 'T6' 인 것으로 보인다.영상에 나온 차량을 살펴보면, 폭스바겐의 멀티밴인 T6, 일명 '트랜스포터' 로 보인다. 헤드라이트와 안개등, 휠 디자인 등으로 살펴볼 때에 T6 인 것이 확실해 보인다.트랜스포터 T6폭스바겐 트랜스포터 T6 는 6세대 승합차량으로, T 시리즈 중 가장 최신의 자동차다. 폭스바겐에서 골프만큼이나 대중적으로 많이 판매된 모..

더 보기

폭스바겐 알튼(Arteon), CC 를 대체할 것?

폭스바겐, CC 를 대체할 Arteon 을 선보일 것!폭스바겐이 디젤게이트 이후로 주춤하고 있지만, 여전히 강력하다. 무엇보다 새로운 전략을 내세우면서 미래 자동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CC 를 대체할 패밀리 세단에 대한 컨셉을 내놓았다. 그리고 이는 내년에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한다.새롭게 CC 를 대체할 차량의 이름은 Arteon(알튼)으로, 수평형태의 넓은 디자인과 패스트팩 디자인으로 파사트(Passat) 윗등급으로 나올 것 같다. 이것은 작년에 폭스바겐이 선보였던 Sport Coupe Concept 와 비슷해 보이는데, 아우디 A7 과 같은 스포트백형태로, 전장 4,869mm, 전고 1,407mm, 전폭 1,864mm 로 파사트와 페이튼의 중간급의 사이즈..

더 보기

폭스바겐, 디젤을 버리나?

Volkswagen, 새로운 3단계 전략은?폭스바겐이 지난 디젤게이트 이후로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기 위한 3단계 전략을 발표했다. 폭스바겐 헤르베르트 디스 사장은 폭스바겐 브랜드의 장기전략인 3단계 전략을 제시했으며, 이는 2030년까지의 계획이다.헤르베르트 디스 폭스바겐 사장은 "우리의 목표는 높지만, 전략은 야심차다. 폭스바겐은 향후 몇 년 안에 기존 전략을 완전히 정리하고, 미래차 산업에서의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다" 라고 밝혔다.폭스바겐의 3단계 전략은 그룹의 역량을 강화하고, 다가오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새로운 전략을 세워 시장에서 다시금 이미지를 확고히 하고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기 위한 내용들이다.1단계, 디젤 라인업의 정리폭스바겐은 2020년까지 전기차 중심의 새..

더 보기

가장 많이 팔린 수입 고성능차 BEST 5

고성능차 시장은 '여전'경기가 어렵다고 하지만, 각 메이커들의 고성능 차량들의 판매량은 꾸준히 판매되고 있었다. 올 10월까지 한국 수입자동차 협회(KAIDA)에서 발표한 자료를 통해 어떤 차량들이 많이 판매되었는가를 알 수 있는데, 단일차종에 대한 것이 아니라, 각 제조사들의 고성능 브랜드별로 집계한 결과이다.1위, AMGAMG 의 판매량은 사실 기대했던 대로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브랜드인 'AMG' 는 올 10월까지 총 1,516대의 AMG 모델을 판매했다. 특히, S63 AMG 4MATIC 모델은 총 369대가 판매되어 가장 많이 팔린 AMG 모델로 기록되었다. S63 AMG 4MATIC 은 5.5리터 V8 엔진으로 585마력, 91.7kg.m 의 토크를 자랑하는데, AMG 의 고성능과 벤..

더 보기

폭스바겐, 중국의 JAC 와 손잡을 예정

VW, 중국의 JAC와 저기 전기차를 만들 예정폭스바겐의 움직임이 심상차 않다. 작년 9월의 디젤게이트 이후로, 친환경 자동차에 집중하고 있는 폭스바겐이 전기자동차를 만들 계획인데, 중국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JAC(Jianghuai Automobile Co)' 와 손을 잡고 저가의 보급형 전기차동차를 만들 계획이라고 한다. 그것도, 새로운 브랜드까지 만들어서 말이다.△ 폭스바겐 Budd-e Concept중국은 미래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무시할 수 없는 나라이다. 전기자동차의 핵심인 모터에 들어가는 희토류의 대부분이 중국에 있으며, 벌써부터 모터를 사용한 교통수단에 대해 다른 나라들보다도 그 발전속도가 빠르다. 폭스바겐은 디젤게이트 이후의 상황을 친환경 전기차량으로 새롭게 시장을 사로잡을 계획인데 아무래도..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