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 내년(2017년) 6월까지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충


전기차의 시대가 점점 다가오고 있다. 실제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와 전기차(EV)의 판매가 조금씩 늘고 있지만, 그에 비해서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전국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750기와 완속충전기(공용, 개인) 9,258기를 내년 6월까지 급속충전기 1,915기, 완속충전기 19,579기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 환경부에서 운영하는 급속충전기는 491기로, 내년 2월까지는 180기, 2017년 6월까지는 250기로 늘리기로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해 전기차 구매자에게는 최대 4백만원의 개인용 완속충전기 설치비를 지원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에서는 전국의 아파트 4,000개 단지를 대상으로 충전기 설치를 위한 공모절차를 진행중에 있으며, 내년 2월까지 한전(한국전력공사)에서 급속충전기 353기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정부에서 계획하고 있는 전기차 보급대수는 3만대이다. 아직까지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가 21.1대의 일본과 비슷한 수준에 못 미치는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 15.6대로, 내년이 된다 하더라도 전기차 인프라는 아직 부족한 상태인데, 과연 실제로 설치가 되고 제대로 운영이 되는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다.


실제로 전기차를 주행함에 있어서 가장 조심스러운 부분은 '주행가능거리' 이다. 실제로 에어컨, 히터, 네비게이션 등을 사용하게 되면 주행가능한 거리가 상당히 줄어들게 될 뿐더러, 충전소가 어디에 있는지, 찾아서 간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거나 규격이 다른 경우가 많다.


단순히 충전소를 설치, 보급을 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 꾸준하게 유지 및 보수/관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6.11.08 20:04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