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용, 18마력짜리 람보르기니

1인용, 18마력짜리 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의 역사를 아는 사람들이라면 제목만 봐도 '피식' 하고 웃었을 것이라 예상한다. 람보르기니는 원래 트랙터 제조회사였다. 그리고, 이 사진속 트랙터는 가격이 4천만원 이상 할 것이라고 한다. 의자 1개, 2개의 실린저에 겨우 18마력을 보이는 이 트랙터는 페루치오 람보르기니가 만든 람보르기네타(Lamborghinetta) 시리즈 2241R 이다. △ 람보르기니의 창립자 '페루치오 람보르기니(Ferruccio Lamborghini) 페루치오 람보르기니는 1963년에 스포츠카 회사를 만들었다. 이탈리아 북부 페라리 지방의 '레나조' 라는 마을에서 태어난 페루치오 람보르기니는 1946년 종전이후에 트랙터 개조를 하기로 마음먹고, 1949년에 람보르기니 트랙터 회사를 차리..

더 보기

The K9 시승기 - 새로운 럭셔리 세단

The K9, 편견을 버리면 새로운 럭셔리가 보인다.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쉽 럭셔리 세단 The K9, 먼저 시승했던 사람들은 이런 말을 했다. "KIA 라는 엠블럼만 바꾸면 평가가 달라질텐데" 라고 말이다.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K9 을 시승하고 나면 KIA 가 새로워 보일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동안 럭셔리카에 대해 편견들이 있었겠지만, K9 은 현대기아에서 럭셔리카가 나오기 힘들 것이라는 편견을 확실하게 깨버렸다. 그것도 가성비가 끝내주게 말이다. 여러가지 할 말이 많은 K9 이다. K9 은'Dignity & Intelligence' 라는 슬로건을 확실하게 실천하고 있다. 현대기아라는 편견을 버려라. The K9은 확실히 럭셔리 세단이다. 럭셔리(Luxury) 란, 보기에 값비싸보이고, 호화..

더 보기

르노 클리오(Clio), 사전계약 실시! 가격은?

르노 클리오(CLIO), 1,990만원~2,350만원 르노가 오늘(5월 1일)부터 해치백 클리오(Clio) 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한다. 마이크로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며, 클리오는 젠(ZEN) 트림과 인텐스(INTENS) 두가지 트림으로 운영이 된다. 젠(ZEN) 트림의 가격은 1,990만원~2,020만원이며, 인텐스(INTENS) 트림의 가격은 2,320만원~2,350만원이다. 이 가격은 프랑스 현지에서의 가격보다 약 1,000만원 가량 저렴하게 책정된 것이라고 한다. 르노 마이크로 사이트 바로가기(Click) 1.5 dCi 단일 모델 르노 클리오(Clio) 는 QM3 에 들어간 1.5리터 dCi 디젤엔진 하나만으로 승부를 볼 예정이다. 1.5 dCi 엔진은 90마력(4,000rpm),..

더 보기

자동차와 관련된 속설들

자동차와 관련된 몇가지 속설들 그냥 재미삼아 써보는 글이니, 너무 민감하게 받아들이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우리의 생활과 아주 가까운 '자동차' 는 그와 관련된 속설들이 몇가지가 있다. 그 중 몇가지만을 골라서 이야기해보려 한다. 이 외에도 사실 더 있을테지만, 막상 요즘에는 그 '속설' 들이 별로 없다. 아침에 장의차 뒤를 따라가면 재수가 좋다 아침에 장의차량의 뒤를 따라가면 재수(財數) 가 있다는 속설이 있다. 이런 이야기들은 어릴적부터 한번씩은 들어봤을 것이다. 재수(財數)란, 재물운을 뜻하는데, 장의차를 따라가면 재수가 좋다니? 하지만, 이는 장의차를 보았을 때 느끼게 되는 불길함, 공포, 섬뜩함 등을 털어버리기 위해 만든 말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그리고 그게 거의 통념으로 받아들여진다. 고생하는 ..

더 보기

쏘렌도, 더 마스터(The Master) - 달라진 4가지!

쏘렌토, 더 마스터 출시! 달라진 4가지는? 기아자동차가 2019년형 쏘렌토 'Sorento The Master' 를 출시했다. 다양한 편의사양과 안전사양,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중형 SUV 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19년형 쏘렌토 '더 마스터(THE MASTER)' 의 가격은 2.0 디젤이 2,840~3,580만원, 2.2 디젤은 2,895~3,635만원, 2.0 터보 가솔린 모델은 2,815~3,065만원이다. 그렇다면, 기아 쏘렌토 더 마스터는 기존의 쏘렌토와 비교해서 무엇이 달라졌을까? 일단 외형상의 변화는 없다. 1. 8단 자동변속기 적용 쏘렌토 더 마스터는 R2.2 엔진과 R2.0, 가솔린 2.0 터보 모델에 모두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한다. 전륜 8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변속감과 효..

더 보기

이제, 르노(Renault)로 만난다 - 클리오와 120년 르노의 역사

르노로 시작하는 클리오(Clio), 그리고, 120년 역사 바로 다음달, 5월부터 해치백 클리오(Clio)가 르노(Renault)의 엠블럼을 달고 출시된다. 클리오는 국내에 처음 출시되는 르노의 해치백 모델로, 1991년과 2006년에 '유럽 올해의 차' 수상을 2회나 했다. 그리고, 누적 판매량이 1,400만대로 르노의 베스트 셀링카이다. 유럽에서 10년 이상 꾸준히 동급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 클리오는 르노의 120년 역사를 집대성한 베스트셀링카 모델로 주목받을만 하다. 그리고, 이제 다이아몬드 모양의 르노 로장쥬(Losange) 엠블럼을 달고 판매될 예정이다. 국내 생산은 아니며, 수입 판매이다. 자세한 내용은 클리오 마이크로 사이트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클리오(Clio) 마이크로 사이트 바로가..

더 보기

'나 혼자 산다' 에 나온 이시언의 마쯔다 RX-7

배우 이시언의 슈퍼카, RX-7 MBC '나 혼자 산다' 에서 배우 이시언의 마쯔다(Mazda) RX-7 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차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마쯔다 RX-7. 물론, 1994년식으로 상당히 오래되었지만, 이차의 매력은 매끈한 디자인만이 아니라, 그 특유의 엔진에 있다. 이니셜 D 라는 애니메이션에도 나왔던 마쯔다 RX-7 을 중고로 가져온 배우 이시언에게 진심으로 박수를 치고 싶다. RX-7 은 벌써 24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지금 봐도 수려한 디자인과 함께 매력적인 사운드의 '로터리 엔진'이 RX-7 이 특징이다. 배우 이시언은 이 가치를 알고 있는 것이다. 물론, 점검과 기타 복원이 좀 필요해보이긴 했지만 말이다. 로터리 엔진? 로터리(Rotary) 엔진은 기존의 엔진..

더 보기

SM5, 어느새 출시 20주년!

SM5, 벌써 20주년! 누적 판매 대수 102만대! 국산 중형세단의 센세이션을 일으켰었던 SM5 가 어느새 20주년을 맞이했다. 20년동안 SM5 라는 이름으로 판매대수 102만대라는 기록을 세웠고, 다양한 '국산 중형세단 최초' 타이틀을 가진 SM5! 엄청난 모델체인지를 하지 않았어도 세대를 거듭하며 꾸준한 인기를 누렸던 비결은 무엇일까? △ SM5 1세대(좌), F/L(우) (1998~2005) 지난 1998년, SM5 는 처음 등장했다. 당시에는 파격적인 3년 6만km 무상수리 정책과 18년 연속 세계 10대 엔진으로 선정된 닛산의 6기통 'VQ' 엔진의 적용으로 뛰어난 정숙성과 주행감을 선보였으며, 국산차 최초로 '아연도금 강판' 과 반영구적인 타이밍 체인, 신가교 도장 등으로 품질과 내구성을 ..

더 보기

폭스바겐 리로디드(RELOADED) - 아테온, 티구안, 파사트GT 로 복귀 선언!

폭스바겐, RELOADED 폭스바겐이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에서 본격적으로 시장 재진입을 선업했다. 이날 많은 셀럽과 동호회, 블로거들을 초청했으며, 다양한 문화행사고 함께 진행되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이런 문화행사도 좋지만, 차를 먼저 보고, 차에 대한 이야기들을 좀 하고 싶었던 아쉬움이 살짝 있었다. 폭스바겐 코리아의 슈테판 크랍 사장은 아테온,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 파사트, 파사트 GT 총5대의 신차 라인업을 선보이면서 2년동안 폭스바겐을 기다려준 고객께 감사드리며, 책임을 통감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분명 아쉽다. 그 이유는 '골프' 가 없기 때문이다. 신차 5종을 발표했지만, 관심이 가는 것은 아무래도 아테온과 티구안이며, 여기에 골프가 나왔어야 폭스..

더 보기

벨로스터 시승기 - 'N' 을 기대하게 만든다

벨로스터 - 확실히 달라지고 재밌어졌다! 에피타이저(Appetizer) 는 식욕을 돋구는 술 또는 음식, 전채요리를 의미한다. 메인요리가 나오기 전에 나오는 이 에피타이저. 벨로스터가 에피타이저 같다. 그런데, 그냥 에피타이저가 아니라, 전채요리가 나올 것을 아고 있음에도 맛이 있어서 신나게 계속 먹고 있는 느낌이다. 벨로스터는 예전에 알던 그 벨로스터가 아니다. 핸들링은 더욱 정교해졌고, 서스펜션은 튜닝 서스펜션처럼 단단했으며, 출력 또한 매력적이었다. 사실 'N' 이 기대되지만, 이 벨로스터만으로도 충분할 것처럼 느껴졌다. 확 달라진 파워트레인 벨로스터는 1.4 가솔린 터보와 1.6 터보 두가지가 있으며, 시승한 모델은 1.6 터보에 JBL 익스트림 사운드 에디션에 모든 풀옵션이 들어간 2,803만원..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