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짜리 소주잔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여름인 6월 밤에 부산 해운대구 송정 해수욕장 근처 노천에서 술을 마시던 A 씨가 페라리의 소리가 시끄럽다며 소주잔을 던졌고, 운전석 유리창에 부딪히면서 유리에 흠집이 생겼다고 한다. 페라리 차주는 범인을 찾으려고 노력했지만, 5개월여가 지난 지금에 CCTV 분석 등을 통해 범인을 찾아내게 되었다. 이제 A 씨는 페라리의 유리값 2천만원을 물어주게 생겼다.




A 씨가 홧김에 소주잔을 던져버린 페라리는 약 5억원 정도라고 한다. 이정도면 페라리 599 피오라노를 생각해볼 수 있는데, 6.0f리터 V12 엔진으로 620마력, 62.0kg.m 의 토크를 보이는 수퍼카로 후륜구동이며, 제로백 3.7초, 최고속력 330km/h 의 엄청난 성능을 자랑한다. 





페라리의 유리는 이탈리에아서 가져와 따로 교체를 해야 하는데, A 씨가 물어내야 할 돈은 단순 유리 교체비용 2천만원이 아니라, 틴팅비용과 함께 렌트비까지도 물어낼 판이다. 




A 씨의 시발비용


시발비용. X발비용이라고도 하고, 순화해서 '홧김비용' 이라고도 한다. 스트레스로 인해 지출하지 않았을 비용에 대한 지출을 하는 일종의 '감정소비' 라고 하는데, 아무리 술을 마셨다 하더라도 비용이 엄청나다보니 수리비와 기타 비용에 대해 주변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사람들은 무슨 유리가 그렇게 비싸냐, 페라리 타면서 유리값이 없냐고도 한다. 하지만, 수입차들의 유리값은 보통 국산차보다 2배 이상 비싸며, 슈퍼카의 경우에는 이정도로 비싸게 들어갈 수 있다. 그리고 유리값이 없어서 범인을 찾은 것이 아니다. 다른 차량이었어도 마찬가지다. 범죄는 범죄다. 또한 다른 네티즌들은 소음규제를 해야 한다며, 근처 슈퍼카들이 내는 굉음들이 엄청나다고 불만을 표현하기도 했다.



<관련글 더 보기>

2017/09/08 - [자동차 뉴스] - 페라리 458에 라페라리의 V12 엔진을?!

2017/04/20 - [자동차 뉴스] - 페라리와 람보르기니의 바보같은 사고

2017/03/23 - [자동차 뉴스] - 디노(Dino) 페라리, 새롭게 부활할까?

2017/02/16 - [자동차 뉴스] - 페라리 812 Superfast 공개! - 또 한번의 수퍼카

2016/02/05 - [자동차 뉴스] - 페라리 SUV 의 가능성에 대한 대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카테고리

자동차 뉴스

날짜

2017.11.21 14:14

최근 게시글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