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32건이 검색되었습니다.

K9. 4월에 나온다!

K9, The K9 으로 새로워진다!기아자동차의 플래그쉽 대형세단 K9 이 'The K9' 이라는 이름으로 올 4월에 출시될 예정이다. K9 의 티저이미지를 보면, 그동안 예상랜더링과 비슷한 느낌을 많이 받을 수있는데, 기아자동차는 The K9 이 기존 모델 대비 더욱 커진 차체 크기와 웅장한 디자인. 그리고 감성적 요소를 품을 대형 럭셔리 세단이라고 밝혔다.실제로 '올 뉴 K3' 런칭행사에서도 K9 을 언급했는데, The K9 은 운전자에게 주행불..

더 보기

기아 K3 사전계약 실시!

올 뉴 K3, 사전계약 실시기아 올 뉴 K3 가 오늘(13일)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가며, 2월 27일에 공식 출시 예정이라고 한다. 기아자동차 박한우 사장은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 가 고객가치증대를 위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리드할 뿐만 아니라, 나아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 이라고 전했다.올 뉴 K3 는 2012년 이후 6년만에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기아차 최초로 적용한 '스마트스트림' 을 적용해..

더 보기

기아 텔루라이드, 진짜 만들고 있다!?

모하비와는 다른 대형 SUV 가 될것!지난 2016년도에 컨셉트카로 나왔던 기아자동차의 텔루라이드(Telluride) 가 실제로 개발중이라고 한다. 이번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피터슈라이어 기아차 디자인 총괄사장은 해외 매체인 고 오토(Go Auto) 와의 인터뷰에서 기아자동차가 대형 SUV 를 개발 중이며, 실제로 텔루라이드를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모하비(MOHAVE)는 지금까지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쉽 SUV 를 유지해 왔다. 프레임바디인 모하비의 ..

더 보기

올 뉴 K3 공개! - 역동적으로 변한 K3

신형 K3! 더욱 다이나믹해졌다!기아자동차가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신형 K3 를 공개했다. 기존의 K3 와는 또 다른 역동적인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데, 더욱 볼륨감 넘치는 디자인과 스타일리쉬한 실내공간. 그리고 첨단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을 갖춰 컴팩트 세단 시장에서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오스 헤드릭(Orth Hedrick) 기아차 미국 판매법인(KMA) 상품기획담당 부사장은 "컴팩트 세단 시장은 미국에 가장 경쟁이 치열한 시장 중 하..

더 보기

레이 '댕댕이 에디션' ? 튜온 펫!

더 뉴 레이, '댕댕이 에디션' 6년만에 새로워진 '더 뉴 레이(The New Ray)' 가 오늘 완전 공개되었다. 박스카 형태의 레이는 경차 이상의 공간 활용성이 큰 장점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었다. 새로워진 레이는 내외장 디자인이 바뀐것과 함께 반려동물을 위한 옵션도 선보였다. 기아의 튜닝 브랜드 '튜온(TUON)' 의 튜온 펫(Pet) 이 바로 그것이다.튜온 펫(TUON PET)기아가 레이에서 선보이는 튜온 펫(TUON PET) 에디션은 2..

더 보기

스토닉 가솔린, 1,600만원대 출시!

스토닉(Stonic) 가솔린, 1,600만원대로 출시!기아자동차가 스토닉(Stonic) 가솔린 모델을 출시했다. 1.6 디젤 단일모델이었던 스토닉이 1.4 MPI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을 통해 1,655만원부터 시작한다. 경쟁모델 대비 최대 200만원 저렴한 최고의 가성비를 갖춘 소형 SUV 다. 스토닉 가솔린 모델은 디젤모델과 달리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만큼, 정숙성과 함께 가속 주행시 부밍음이 적어 주행소음 역시 줄였다고 한다.1,65..

더 보기

스팅어, 호주에서 경찰차로 사용된다?

스팅어(Stinger), 호주에서 경찰차로 사용될 예정그동안 호주에서는 현지에서 생산되던 홀덴과 포드를 경찰차로 사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 호주에서는 기아 스팅어(Stinger)를 경찰차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와 같은 배경은 포드(ford) 가 현지 공장을 폐쇄했고, 이어서 홀덴 역시 곧 공장을 폐쇄할 예정이어서 호주에서는 다양한 차량을 선택하게 되었다고 한다. 한편, 이미 호주의 빅토리아 경찰국에서는 BMW 530d 80대를 계약했으며, 스팅..

더 보기

스토닉(Stonic), 가장 합리적인 선택!

스토닉, 가장 합리적인 소형 SUV스토닉과 코나 중에서 고르라고 한다면, 사실 나는 스토닉이다. 옵션이 더 적고, 트렁크도 코나보다 더 좁지만, 스토닉을 타고 운전을 해보면 정말 실용성이 뛰어나고, 주행감성도 좋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정말 매력적인 소형 SUV 이다. 무엇이 이렇게 마음에 들었는지, 아쉬운 점은 없었는지를 이야기해보도록 하겠다. 참고로 시승했던 스토닉은 선루프가 빠진 최고급 옵션으로 2,350만원짜리였다. 스노틱은 선루프까지 모든 ..

더 보기

기아의 컨셉트카는 프로시드(Pro Cee'd) 후속?

프로시드(Pro Cee'd) 의 후속? - KED-12기아자동차에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할 컨셉트카 'KED-12' 는 슈팅브레이크 스타일로 역동성을 강조했는데, 프로시드의 후속이 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일반적인 핫해치 형태에서 뒤가 더 긴 형태의 KED-12 는 프론트는 지금 판매되고 있는 스팅어(Stinger) 와 비슷한 디자인이며, 매우 독특한 사이드라인을 보이고 있다.일단, 눈에 띄는 점은 B 필러가 없다는 점이며, 극단적으..

더 보기

기아 스팅어(Stinger) 2.0T 시승기

스팅어 2.0 터보 GDI 시승기어 뭐지? 사실, 스팅어 3.3 트윈터보 GDI 를 시승하고 나서 바로 2.0 터보 GDI 를 시승했었다. 이미 강렬한 3.3 트윈터보의 370마력, 52.0kg.m 의 토크를 경험하고 나서 느껴본 스팅어 2.0의 255마력, 36.0kg.m 의 토크는 다른 차에 비하면 충분히 강렬하고, 후륜구동의 맛을 잘 느낄 수 있었지만 3.3 터보모델에 비하면 출력이 살짝 아쉬웠다. 하지만 좀 더 타보니 2.0 터보로도 충분히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