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26건이 검색되었습니다.

스팅어, 호주에서 경찰차로 사용된다?

스팅어(Stinger), 호주에서 경찰차로 사용될 예정그동안 호주에서는 현지에서 생산되던 홀덴과 포드를 경찰차로 사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 호주에서는 기아 스팅어(Stinger)를 경찰차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와 같은 배경은 포드(ford) 가 현지 공장을 폐쇄했고, 이어서 홀덴 역시 곧 공장을 폐쇄할 예정이어서 호주에서는 다양한 차량을 선택하게 되었다고 한다. 한편, 이미 호주의 빅토리아 경찰국에서는 BMW 530d 80대를 계약했으며, 스팅..

더 보기

스토닉(Stonic), 가장 합리적인 선택!

스토닉, 가장 합리적인 소형 SUV스토닉과 코나 중에서 고르라고 한다면, 사실 나는 스토닉이다. 옵션이 더 적고, 트렁크도 코나보다 더 좁지만, 스토닉을 타고 운전을 해보면 정말 실용성이 뛰어나고, 주행감성도 좋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정말 매력적인 소형 SUV 이다. 무엇이 이렇게 마음에 들었는지, 아쉬운 점은 없었는지를 이야기해보도록 하겠다. 참고로 시승했던 스토닉은 선루프가 빠진 최고급 옵션으로 2,350만원짜리였다. 스노틱은 선루프까지 모든 ..

더 보기

기아의 컨셉트카는 프로시드(Pro Cee'd) 후속?

프로시드(Pro Cee'd) 의 후속? - KED-12기아자동차에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할 컨셉트카 'KED-12' 는 슈팅브레이크 스타일로 역동성을 강조했는데, 프로시드의 후속이 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일반적인 핫해치 형태에서 뒤가 더 긴 형태의 KED-12 는 프론트는 지금 판매되고 있는 스팅어(Stinger) 와 비슷한 디자인이며, 매우 독특한 사이드라인을 보이고 있다.일단, 눈에 띄는 점은 B 필러가 없다는 점이며, 극단적으..

더 보기

기아 스팅어(Stinger) 2.0T 시승기

스팅어 2.0 터보 GDI 시승기어 뭐지? 사실, 스팅어 3.3 트윈터보 GDI 를 시승하고 나서 바로 2.0 터보 GDI 를 시승했었다. 이미 강렬한 3.3 트윈터보의 370마력, 52.0kg.m 의 토크를 경험하고 나서 느껴본 스팅어 2.0의 255마력, 36.0kg.m 의 토크는 다른 차에 비하면 충분히 강렬하고, 후륜구동의 맛을 잘 느낄 수 있었지만 3.3 터보모델에 비하면 출력이 살짝 아쉬웠다. 하지만 좀 더 타보니 2.0 터보로도 충분히 ..

더 보기

기아 스팅어 3.3T 시승기 -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스팅어 3.3T 시승기시승한지 한참 지났지만, 이제서야 스팅어 3.3T 시승기를 써본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스팅어는 매우 만족스러웠다. 조금의 아쉬움을 남겼고, 스팅어를 통해 아이어리하게도 곧 공개될 현대 제네시스 G70이 기대될 정도였다. 스팅어가 이정도인데 G70 은 얼마나 잘 나올까 하는 기대 말이다.파워 : ★★★★★3.3리터 V6 엔진에 트윈터보가 올라가 제원상 370마력, 52.0kg.m의 출력을 보인다. 물론 다이노에 올리면 ..

더 보기

스토닉(Stonic), 충분히 경쟁력 있다.

스토닉,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었다!지난주 13일부터 기아 소형 SUV 스토닉(STONIC)이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쌍용의 티볼리, 르노삼성의 QM3 가 자리잡고 있던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현대 코나(KONA) 와 함께 선풍적인 인기를 끌 것을 직감할 수 있었다. 코나는 코나 나름대로 잘 판매되겠지만, 스토닉 역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었다고 볼 수 있다.스토닉, 1,895만원, 리터당 17km 의 연비!스토닉은 1,800만원대의 파격적인 ..

더 보기

기아 스토닉, 1,895만원부터 시작! 그런데, 디젤만 있다?

스토닉(STONIC), 1,895만원~2,295만원현대 코나에 이어 기아자동차의 소형 SUV 스토닉(STONIC) 의 가격이 공개됐다. 가격은 1,895만원에서 2,295만원으로 최대 경쟁모델이라 할 수 있는 쌍용자동차의 티볼리보다도 싼 가격대이다. 또한, 가솔린이 엔트리 라인업으로 시작하는 것과 달리, 스토닉은 디젤 파워트레인이 엔트리 모델로 시작한다.1.6 디젤이 기본이자 유일한 파워트레인스토닉 디럭스는 1,895만원~1,925만원이며 트렌디는 ..

더 보기

기아 스팅어 출시! 5가지 매력포인트는?

기아 스팅어(Stinger), 매력포인트는? 기아자동차가 고성능 세단 스팅어(Stinger)를 런칭했다. 기아자동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으로 디자인과 R&D 의 역량을 집약한 고급자동차 라인업의 첫번째 모델로, 여러모로 의미가 크다. 직접 본 스팅어는 매력적인 외관디자인과 실내 디자인이 인상적이었으며, 곧 시승을 통해 스팅어의 매력을 더 잘 찾아낼 수 있을 것 같다. 기아 스팅어는 사전계약을 받기 시작한 단 8일만에 사전계약 2..

더 보기

스팅어(Stinger), 사전예약 절반을 차지하는 3.3 터보! 이유는?

예상과는 확 다른 사전계약 비율! 기아자동차가 스팅어(Stinger) 를 공식발표하면서, 여러 의미의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하나는 폭발적인 반응이며, 다른 하나는 예상치 못했던 3.3 트윈터보의 사전계약비율이 전체의 42%에 달한다는 것이다. 사전계약은 현재 약 2,000여대인 상황이며, 시승신청만 4,000여건이 넘는다고 한다. 2.0 가솔린 터보 및 디젤이 더 많을것이라는 예측이 완전 엇나가 버렸다. 왜 3.3 트윈터보가 더 인기..

더 보기

기아 스팅어, 3,500만원부터 시작!

스팅어 가격 공개! 3,500~4,910만원 기아자동차의 스팅어(Stinger)의 가격이 공개됐다. 스팅어는 5월 22일 정도에 모든 내용이 공개될 것이며 곧 사전계약도 받을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동안 궁금했었던 가격이 공개되면서 예비구매자들의 선택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2.0리터 터보 기본트림(프라임)이 3,500만원부터 시작하며, 3.3 트윈터보의 GT 트림은 4,880만원에서 4,910만원까지 있고, 디젤 모델은 3,720만원에서..

더 보기